파워볼사이트추천 파워볼하는법 파워볼픽 홈페이지 게임방법

톱 e스포츠 선수들(사진=lol.gamepedia.com 발췌).
톱 e스포츠 선수들(사진=lol.gamepedia.com 발췌).

미드 시즌 컵 2020에서 우승을 차지한 톱 e스포츠가 LPL에서도 전승 행진을 이어가며 단독 1위 자리를 지켜냈다.엔트리파워볼

톱 e스포츠(이하 TES)는 27일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프로 리그(이하 LPL) 2020 서머 4주 5일차에서 에드워드 게이밍(EDG)에게 1세트를 내준 뒤 2, 3세트를 가져가면서 6전 전승을 이어갔다.

TES는 1세트에 EDG의 상단 집중 공격에 휘둘리면서 패했다. EDG의 리 신과 카밀이 한 몸처럼 움직이면서 상단 포탑 다이브를 연달아 시도한 탓에 제이스가 계속 잡혔고 성장 차이가 난 탓에 12분에 드래곤 전투에서도 에이스를 허용했다. 이후 매복과 포탑 다이브를 통해 1킬 차이까지 따라 붙었던 TES는 26분에 내셔 남작 지역에서 싸움을 열었고 ‘Knight’ 주오딩의 에코가 멀티 킬을 챙기면서 에이스를 달성, 13대12로 전세를 뒤집었다. 28분에 드래곤 싸움을 벌였던 TES는 EDG의 신드라, 마오카이, 카밀의 스킬 연계에 걸려들면서 3명을 잃었고 30분에 중앙 교전에서 에이스를 허용하면서 1세트를 잃었다.

2세트에서 케넨, 트런들, 오리아나, 카이사, 노틸러스를 조합한 TES는 레넥톤, 니달리, 길라오, 아펠리오스, 레오나를 택한 EDG를 상대로 낙승을 거뒀다. EDG가 초반부터 하단을 집중 공략했지만 ‘JackeyLove’ 유웬보의 카이사가 받아치면서 2킬 1어시스트를 만들어내며 성장한 TES는 21분에 내셔 남작을 챙겨갔다. 24분에는 네 번째 드래곤까지 챙긴 TES는 하단 정글 지역에서 싸움을 열었고 카이사가 잡혔지만 주오딩의 오리아나가 멀티 킬을 챙기면서 중앙 억제기를 밀어냈다. 27분에 상단 억제기를 파괴한 뒤 내셔 남작을 두드린 TES는 EDG의 강력한 저항을 받아 사냥을 완료하지 못했고 30분에 장로 드래곤에서 벌어진 전투에서 오리아나와 카이사의 화력을 바탕으로 에이스를 달성, 1대1 타이를 이뤄냈다.

3세트 초반부터 킬을 연달아 내주면서 불리하게 시작했던 TES는 특유의 뒷심으로 통해 역전승을 거뒀다. 2분에 EDG의 상단 정글로 들어갔던 올라프가 잡혔고 6분에는 중단에서는 EDG의 리 신과 아지르의 협공에 의해 신드라도 잡히면서 TES의 출발은 좋지 않았다. 8분에 전령을 사냥하긴 했지만 이어진 전투에서 역습을 허용하면서 3명이 잡힌 TES는 13분에 드래곤 싸움에서 2킬을 가져오면서 3대5로 킬 격차를 좁혔다. 27분에 내셔 남작을 두드리던 TES는 와드를 심으러 오던 EDG의 쓰레쉬를 끊어냈고 30분에는 드래곤 전투에서 신드라와 케일이 화력을 퍼부으면서 에이스를 달성했다. EDG의 하단을 공략한 TES는 억제기에 이어 쌍둥이 포탑과 억제기를 파괴하며 6연승을 이어갔다.파워볼

프나틱(위)과 G2 e스포츠가 4개월 여만에 같은 날 패배를 당했다(사진=라이엇 게임즈 제공).
프나틱(위)과 G2 e스포츠가 4개월 여만에 같은 날 패배를 당했다(사진=라이엇 게임즈 제공).

2016년부터 2020년 스프링까지 리그 오브 레전드 유러피언 챔피언십(이하 LEC)을 양분해왔던 G2 e스포츠와 프나틱이 2020년 서머에서는 힘이 빠지면서 중위권으로 내려갔다.

G2 e스포츠와 프나틱은 27일(한국 시간) 열린 LEC 2020 서머 3주 1일차에서 SK게이밍과 로그에게 패하면서 3승3패로 공동 4위에 랭크됐다. 두 팀이 LEC 정규 시즌에서 같은 날 나란히 패한 것은 2020년 2월 16일이 마지막이다. 당시 G2는 샬케04에게, 프나틱은 매드 라이온즈에게 각각 패했다.파워볼

먼저 경기를 치른 G2는 아칼리, 렉사이, 카사딘, 칼리스타, 노틸러스를 가져갔고 SK게이밍은 레넥톤, 그라가스, 아지르, 아펠리오스, 쓰레쉬를 선택했다. 13분에 상단으로 ‘Jankos’ 마르킨 얀코프스키의 렉사이가 올라가면서 레넥톤을 잡아내고 첫 킬을 올린 G2였지만 15분에 ‘Wunder’ 마르틴 한센의 아칼리가 쓰레쉬의 사형 선고에 끌려가면서 잡혔다. 20분에 렉사이와 아칼리가 힘을 합쳐 레넥톤을 잡아낸 G2는 21분에 네 번째 드래곤을 가져가려는 SK게이밍의 의도를 저지하려다가 아펠리오스와 아지르의 화력에 의해 일순간에 4명이 잡히면서 내셔 남작을 내주고 말았다.

렉사이와 아칼리가 암살에 성공하면서 킬 스코어를 추격하는 듯했던 G2는 ‘Caps’ 라스무스 빈테르의 카사딘이 레넥톤에게 솔로킬을 당하면서 두 번째 내셔 남작도 내줬다. SK게이밍은 30분에 G2의 상단을 압박하는 과정에서 레넥톤이 물렸지만 아지르와 아펠리오스가 합작해서 G2의 카사딘과 렉사이를 잡아낸 뒤 넥서스까지 밀어내고 승리했다.

로그를 상대한 프나틱은 라이즈를 막지 못해 패했다. 오른, 볼리베어, 카르마, 아펠리오스, 탐 켄치를 가져간 프나틱은 갱플랭크, 올라프, 라이즈, 칼리스타, 쓰레쉬를 선택한 로그를 상대했다. 4분에 상단 포탑 쪽으로 다이브를 시도한 로그에게 볼리베어와 카르마를 내준 프나틱은 하단으로 다이브를 시도했다가 탐 켄치와 아펠리오스를 연달아 잃으면서 흐름을 잃었다.

기세를 탄 로그는 13분에 하단에서, 14분에 상단에서 탐 켄치와 오른을 각각 잡아내며 킬 격차를 7대3으로 벌렸다. 18분과 20분에 탐 켄치를 연달아 잡아낸 로그는 프나틱의 정글을 완벽하게 장악하면서 오른까지 제거한 뒤 내셔 남작을 챙겼다. 21분에 1만 골드 이상 차이를 벌린 로그는 22분에 하단에서 5대5 싸움을 벌였고 프나틱의 아펠리오스와 탐 켄치를 잡아내면서 승기를 잡았다. 프나틱이 드래곤 지역에서 싸움을 펼치기 위해 자리를 잡자 로그의 갱플랭크와 라이즈가 순간이동과 공간왜곡을 통해 프나틱의 진영으로 이동, 백도어를 시도했고 쌍둥이 포탑을 무너뜨렸다. 1-4 스플릿을 통해 2차 공략에 들어간 로그는 30분에 중앙에서 벌어진 전투에서 대승을 거두고 프나틱을 꺾었다. 로그는 5승1패로 매드 라이온즈와 함께 공동 1위를 지켜냈다.

PCS1 아시아 중계화면 캡처
PCS1 아시아 중계화면 캡처

[OSEN=고용준 기자]  루미너스 스타즈, 티엔바 게이밍, 인팬트리까지 중국 팀들의 강세 속에서 VSG의 분전이 돋보였다. ‘멘탈’ 임영수를 중심으로 고군분투한 VSG가 PCS 1 아시아 첫 날을 2위로 마감했다. 

VSG는 26일 온라인으로 열린 펍지 컨티넨탈 시리즈1 아시아 개막전 경기서 46점(라운드 포인트 19점/ 킬 포인트 27점)을 따내면서 종합 2위에 올랐다. 1위는 56점을 획득한 중국 루미너스 스타즈.

1라운드부터 3라운드까지 전반부로 진행된 에란겔은 중국 팀들의 강세 그 자체였다. 티엔바 게이밍, 루미너스 스타즈 게이밍, 포 앵그리 맨이 차례대로 상위권의 한 자리를 꿰찼다. 한국 팀 중에서는 젠지가 25점을 챙기면서 중간 순위서 4위로 전반부를 마감했다. 

VSG는 2라운드 치킨을 거머쥐면서 상위권 진입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21점으로 중간 순위 7위로 전반부를 마감한 VSG가 후반부인 미라마에서 치고 나가기 시작했다. 

반격의 중심에는 ‘멘탈’ 임영수가 있었다. 임영수는 최후의 순간까지 버티면서 다킬을 기록했고, 순위 점수에서도 2위로 팀을 이끌면서 VSG가 한국 팀 중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하게 했다. 

“다이나믹스를 규정하자면 타이밍에 맞춰 해야 할 것을 아는 팀이고 그것을 하려고 노력하는 팀이다.”

다이나믹스의 정글러 ‘비욘드’ 김규석이 팀에 대해 “해야 할 것을 알고 해내는 팀”이라고 규정했다.

다이나믹스는 26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20 서머 2주 3일차 한화생명e스포츠와의 대결에서 2대0으로 승리하면서 LCK 승격 이후 처음으로 연승을 내달렸다. 3승1패를 기록한 다이나믹스는 DRX에 이어 2위까지 순위를 끌어 올렸다.

롤파크에서 처음으로 기자실 인터뷰를 해서 어색하다고 밝힌 김규석은 “2대0으로 깔끔하게 이겨서 정말 좋고 연승을 이어간 것도 만족스럽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아이디를 자주 바꿨던 김규석은 “‘비욘드’라는 아이디를 쓰고 있었는데 베트남 지역 선수와 아이디가 겹친다고 해서 ‘욘두’로 바꿨다. 챌린저스 시절에 ‘리벤저’로도 바꿨다가 다이나믹스에 들어와서 다시 ‘비욘드’라는 아이디를 쓰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다이나믹스의 강점이 무엇인지 묻자 김규석은 “우리 팀은 LCK에서 뛰었던 선수들도 있고 다른 종목에서 정상에 올랐던 선수도 있는 등 개개인들의 경력이 상당히 오래됐다”라면서 “특정 시점에 무엇을 해야 하는지 알고 있기에 그것을 해내려고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3승1패로 2위까지 올라온 이유에 대해서는 “선수단 분위기가 정말 가족같고 게임을 할 때에는 자기 몫을 해내려고 한다”라면서 “최근 메타에 대한 해석이 잘 되어 있고 적응력도 뛰어나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다음 경기에서 DRX를 상대하는 김규석은 “현재 유일한 무패 팀이기에 쉽지 않은 경기가 될 것”이라면서도 “다이나믹스가 끈끈하고 쉽게 무너지지 않는 팀이라는 사실을 보여주겠다”라고 말했다.

최근에 농심, 스키니피그 등 먹거리 회사로부터 후원을 받은 김규석은 “연습실에 먹을 것이 정말 많아져서 나도 모르게 손이 가다 보니 살이 찌는 것은 단점인 것 같다”라고 웃으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파워볼실시간

“‘페이커’를 상징하는 챔피언이 아지르라면 나는 리산드라 정도될 것 같다.”

다이나믹스의 미드 라이너 ‘쿠잔’ 이성혁이 자신의 시그니처 챔피언을 리산드라라고 답했다.

이성혁은 26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20 서머 2주 3일차 한화생명e스포츠와의 1세트에서 아지르로 맹활약하면서 플레이어 오브 더 게임으로 선정됐다.

이성혁은 “한화생명과의 대결에서 1, 2세트 모두 초반에 끌려갔지만 중반 이후부터 동료들이 잘해줘서 역전승을 따냈다”라며 “다음 주부터 치르는 경기들이 대부분 상위권 팀들이어서 어려운 승부가 되겠지만 초반에 승수를 잘 따놓아서 홀가분하게 경기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번 서머 오프닝에서 ‘페이커’ 이상혁을 상징하는 챔피언으로 선택된 아지르로 좋은 활약을 펼쳤던 이성혁은 자신을 상징하는 챔피언을 꼽아 달라는 질문에 리산드라라고 답했다. 이성혁은 진에어 그린윙스 시절부터 리산드라로 맹위를 떨친 바 있다.

‘구거’ 김도엽이 연달아 갈리오를 가져간 이유를 묻자 이성혁은 “김도엽 선배가 갈리오에 대한 자신감이 넘쳐서 그런지 공식전에서 쓸 때에도 좋은 성과가 나오고 있다”라고 말했다.

다음 경기에서 DRX를 상대하는 이성혁은 “‘쵸비’ 정지훈과 대결하는데 정말 잘하는 미드 라이너라고 생각하는 선수여서 내가 정말 잘해야 할 것 같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